번역과 말투, <개선문>을 읽고서 읽음

레마르크의 <개선문 1, 2>(장희창 옮김, 민음사)을 읽었다.
2차 세계대전을 목전에 둔 파리에서 유령처럼 살아가는 피난민의 삶을 그린 소설이다.
어두운 시대가 우정, 연대, 복수, 그리고 무엇보다 '사랑'과 뒤섞인다.
하지만 흔한 할리우드 영화들에서와 달리, 로맨스가 전체 이야기를 뒤덮어 균형을 무너뜨리지는 않는다.
사랑도, 소설도 여운을 남기며 깔끔하게 결말이 지어진다.
다만 눈에 거슬리는 것이 있다.
바로 대화의 번역이다.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주인공 라비크(남자고 의사다.)와 연인 조앙의 대화를 옮긴 대목들이다.
첫 번째 예문은 라비크와 조앙이 알게 된 지 얼마 안 됐을 때의 대화고 두 번째 것은 둘이 나중에 다시 만났을 때의 대화다.

"앞으로 무얼 할지 생각해 보았어요?" 라비크가 물었다.
"아뇨, 아직."
"이곳으로 왔을 때 무슨 할 일이라도 있었던 거요?"
여자는 망설였다. "아뇨, 별로 할 일이 없었어요."
- <개선문 1>, 104쪽

"그때 제게 마시라도 주신 건 어떤 술이었어요?"
"언제? 여기서? 그때는 이것저것 섞어 마셨는데."
"아뇨, 여기서가 아니라. 그 첫날 밤에 말예요."
라비크는 곰곰이 생각했다. "생각이 안 나. 코냑 아니었던가?"
- <개선문 1>, 172쪽

처음에 두 사람은 서로 존댓말을 썼는데 나중에는 라비크는 반말을, 조앙은 존댓말을 쓰고 있다.
옮긴이로서는 두 사람이 초면이 아니고 어느 정도 친근해졌기에 이를 표현하기 위해 말투를 바꾸었을 것이다.
하지만 어째서 조앙만 여전히 존댓말을 쓰는 것일까?
이후 두 사람이 연인 사이가 되었을 때도 조앙은 계속 존댓말을 쓴다.
연인이라면 둘 다 반말을 쓰는 편이 자연스럽지 않을까?
혹시나 싶어 조앙이 말하는 부분을 반말로 고쳐서 읽어 보기도 했다.
역시 연인이 굳이 서로 다른 말투를 쓸 필요는 없다.

또 하나의 대안으로는 둘 다 존대말을 쓰는 것으로 번역하는 것이다.
한국에서도 연인 사이에, 심지어 부부 사이에 서로 존대하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문학 작품에서도 마찬가지다.
황정은의 <백의 그림자>에서는 남녀 연인이 시종일관 서로 존댓말을 쓴다.
그럼에도 어떤 어색함이나 거리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친근함과 진심 어린 배려가 독특하게 전달된다.
<백의 그림자>가 세간의 평가처럼 좋은 작품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지만, '다정한 존댓말'은 이 소설의 장점이다.

사실 애초에 독일어에는 존댓말, 반말이 없다.
친근한 사이에서 쓰는 호칭(du)과 그렇지 않은 경우에 쓰는 호칭이(Sie) 있을 뿐이다.
더군다나 한쪽이 친근말 호칭을 쓰면 반대쪽도 마찬가지 호칭으로 대응하게 된다.
그렇다면 위와 같은 번역이 나온 이유는 무엇일까?
옮긴이가 나름 한국 문화를 고려해 '자연스럽다고' 생각하는 말투로 (아마도 별 의식 없이) 번역했을 수 있다.
게다가 남자 쪽이 여자 쪽보다 열 살 이상 나이가 많고 처음 만났을 때 여자의 조력자 역할을 하니까.
라비크가 조앙 외 인물과 대화할 때도 이와 비슷한 현상이 나타난다.
거의 친구처럼 지내는 여자 환자 케이트와 라비크는 기본적으로는 서로 존댓말을 쓴다.
그런데 케이트가 오직 존댓말을 쓴다면, 라비크의 말투는 존댓말과 반말 사이를 오간다.
대체로 어미 "~요"를 쓰다가도 "~지", "~ㄴ걸" 하는 식으로 은근슬쩍 말을 놓아 버린다.
반면 라비크가 남자 친구인 모로소프와 대화할 때는 오직 반말만 보인다.

남녀 사이 대화에서의 격차는 번역 소설을 읽을 때 자주 눈에 띈다.
물론 18세기, 19세기처럼 신분, 계급 질서가 공고하고 남녀 사이 격차가 크던 시대의 작품을 옮길 때는 한국식 존댓말, 반말의 차이를 이용하는 것이 좋은 방법일 수 있다.
지금이 1970년대나 1980년대라면 남녀 간 불균형한 말투가 오히려 한국 독자에게 자연스러울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이른바 남녀 평등의 시대다.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대안이 있는데도 한국식 문화를 따지며 원문에 없는 격차를 번역에서 만들어 낼 필요는 없다.
변해 가는 시대, 젊어지는 독자층에 맞춰 번역도 변화해야 한다.

2015년에 읽은 책 읽음

1. 채만식, <탁류>, 문학과지성사, 2014

2.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2014

3. 한강, <소년이 온다>, 창비, 2014

4. 마해송, <멍멍 나그네>. 계림닷컴, 2005

5. 후루이치 노리토시, 이언숙 옮김,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 민음사, 2014

6. 김시습, 이지하 옮김, <금오신화>, 민음사, 2009

7. 이청준, <병신과 머저리>, 문학과지성사, 2010

8. 앙드레 말로, 최윤주 옮김, <정복자들>, 민음사, 2014

9. 천명관,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창비, 2014

10. 황동규, <삼남에 내리는 눈>, 민음사, 1975

11. ETA. 호프만, 박은경 옮김,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 문학동네, 2014

12. <민음 한국사 17세기: 대동의 길>, 민음사, 2014

13. 은희경, <다른 모든 눈송이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눈송이>, 문학동네, 2014

14. 백수린, <폴링 인 폴>, 문학동네, 2014

15. 유성룡, 김흥식 옮김, <징비록>, 서해문집, 2014

16. 레오 페루츠, 파울 프랑크, 오용록 옮김, <망고나무의 비밀>, 이유, 2002

17. 이용악, <낡은 집>, 미래사, 2003

18. 손창섭, <비 오는 날>, 문학과지성사, 2005

19.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허희정 옮김, <인간의 대지>, 펭귄클래식코리아, 2015

20. 은희경, <타인에게 말 걸기>, 문학동네, 1996

21. 권정생, <무명 저고리와 엄마>, ?, ?

22. 가라타니 고진, 조영일 옮김, <철학의 기원>, 도서출판b, 2015

23. 에밀 졸라, 박명숙 옮김, <여인들의 행복 백화점 1, 2>, 시공사, 2012

24. 장쭤야오, 남종진 옮김, <유비 평전>, 민음사, 2015

25. 미시마 유키오, 양윤옥 옮김, <가면의 고백>, 문학동네, 2009

26. 루쉰, 김시준 옮김, <루쉰 소설 전집>, 을유문화사, 2008

27. 김원우, <모서리에서의 인생독법>, 강, 2008

28. <민음 한국사 19세기: 인민의 탄생>, 민음사, 2015

29.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김은혜 옮김, <체르노빌의 목소리>, 새잎, 2011

30. 천명관, <고래>, 문학동네, 2004

31. 백민석, <장원의 심부름꾼 소년>, 문학동네, 2001

32. 정세랑, <보건교사 안은영>, 민음사, 2015

33. <민음 한국사 18세기: 왕의 귀환>, 민음사, 2015

34. 에두아르도 갈레아노, 김현균 옮김, <시간의 목소리>, 후마니타스, 2011


일에 치이느라 책을 꾸준히 많이 읽진 못했다.
대신 그만큼 본의 아니게 천천히 오래도록 묵혀 두고 본 책이 많다.
원래 후딱후딱 책을 읽고 치워 버리는 스타일이지만, 그런 독서 방식도 나쁘진 않다.
2016년에는 더 읽고 옮기고 쓸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에두아르도 갈레아노, <시간의 목소리> 중 읽음

바람

디에고 로페스가 네 살이 되던 날 아침에 기쁨이 그의 가슴에서 깡충깡충 뛰고 있었다. 기쁨은 스카이콩콩 위에서 뛰고 있는 캥거루 위에서 뛰고 있는 개구리 위에서 뛰고 있는 벼룩이었다. 그 사이에 거리는 바람에 날렸고 바람이 창문을 때렸다. 디에고는 글로리아 할머니를 꼭 껴안고 그녀의 귀에 은밀하게 속삭였다.
"우리 바람 속으로 들어가자."
그리고 그는 할머니를 집에서 끌어냈다.


노동력

모하메드 아쉬라프는 학교에 가지 않는다.
그는 해가 뜰 때부터 달이 나타날 때까지 축구공을 재고, 자르고, 모양을 만들고, 구멍을 뚫고, 꿰맨다. 그 축구공은 파키스탄의 우마르 코트 마을에서 세계의 축구장들을 향해 굴러간다.
모하메드는 열한 살이다. 다섯 살 때부터 이 일을 해오고 있다.
그가 읽는 법을 안다면, 영어를 읽을 줄 안다면, 그는 자신이 만드는 제품 하나하나에 부착하는 문구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공은 아이들이 만든 것이 아님."


에두아르도 갈레아노, 김현균 옮김, <시간의 목소리>, 후마니타스, 20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